About Plant, Tactile imagery and Accumulation

2017-09-26 12.20.24

 

The abstractions presented in my works are my ‘hommage’ of the nature, which makes us exist. We, human being, are the symbol of the flow of past, present, and future, and the consequence of the long journey of life. We are still going forward, and the power is beyond the time flow.

I believe that there is a type of collective unconsciousness buried inside our subconscious and the forgotten memories of ourselves from time immemorial. The interest in huge themes such as life and death blooms through the encounters with microscopic and unfamiliar things that are hidden in the familiarity around us.

 The process putting metal layers on the object carved out of wax in a bath by electroforming means life creation. Thickness of piled layers represents time, and colors mainly expressed in my works mean accumulation of time. Through this process, my works are born with powerful vitality beyond the flow of time. 

 

 

식믈 이미지, 촉각적 심상 그리고 축적과 성장, 소멸하는 켜들

내 작업에 전반적으로 드러나는 식물의 추상화는 우리를 존재하도록 하는 자연에 대한 나의 오마주이다. 우리는 과거, 현재, 미래라는 시간의 흐름을 상징하는 존재이며 우리의 존재가 바로 긴 생명 여정의 결과이다. 우리는 계속 나아가고, 그 힘은 시간의 흐름을 초월해 있다.

수조 속에서 금속의 막이 켜켜이 쌓여 완성되는 전해주조의 작업 과정은 생명의 탄생을 연상시킨다. 생성된 금속의 두께는 시간을 의미하고 역시 표면에 쌓여 표현된 고유의 색감은 축적된 시간의 무게를 암시한다. 이렇게 태어난 나의 작업들을 시간의 흐름을 넘어 강한 생명력을 갖는다.